한 탈북자 출신 기자의 ‘종북몰이’ 송곳비판

출처

viewsnnews.com

전체 내용을 보시려면 위 링크를 클릭하세요

 

탈북자 출신 주성하 <동아일보> 기자가 22일, 24일, 27일 잇따라 쓴 일련의 글이 연말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며 화제가 되고 있다.

주 기자는 김일성 종합대학을 졸업한 엘리트 출신으로 탈북하기 전 붙잡혀 수용소 생활을 했고 1998년 탈북을 단행해 2002년 우리나라에 입국, 그 다음해에 <동아일보>에 공채로 입사해 현재도 기자생활을 하고 있는 현역 언론인이다. 그는 북한관련 사이트 중 방문자가 가장 많은 ‘서울에서 쓰는 평양이야기’라는 개인 블로그를 운영중이기도 하다.

주 기자는 지난 22일 블로그에 “나는 연말에 이슈가 됐던 네 가지 사건을 지켜보며 우리 사회의 건강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됐다”며 “그 네 가지 사건은 신은미 종북 콘서트 사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몰고 갈 수 있는 소니 해킹 사건, 통진당 해산 결정, 전작권 포기 등이다. 나는 이 모두를 지켜보면서 찜찜한 생각을 금할 수 없다”고 밝히며 일련의 연재를 시작했다.

  • 신은미 콘서트와 2014년판 마녀 사냥
  • 왜 해킹만 터졌다면 북한의 소행인가
  • 법에 의지한 통진당 해산, 그게 최선이었나

이 분이 민주주의에 대해서 많은 우리나라의 사람들보다도 더 잘 이해하고 있는 듯 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