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Sense라는좋은 앱을 소개 드립니다.

안드로이드용 앱이고 시각장애인을 위해 개발됐습니다.

이름 
Supersense - A new kind of app for the blind

플레이 스토어 바로가기

도움을 받을 사람이 없을 때 출입구나 화장실, 의자 등을  못 찾아서 헤맨 적이 있으시다면 이 앱이 도움을 드릴 수 있습니다.

이 앱이 하는 일은 인공지능을 이용하여 사람, 의자, 문, 계단, 쓰레기통, 자동차, 욕실의 싱크대, 변기, 부얶의 전자렌지,오븐, 컵, 병, 요리기구, 주방용품의 포크, 나이프, 가방, 전자제품의 컴퓨터, 렙탕, 강아지나 고양이 같은 동물등을 통신망 연결 없이도 고속으로 카메라를 비추는 대로 바로바로 알려 주는 역할을 합니다.

설치하시고 처음 실행시에만 이메일 주소를 넣고 Get started를 누르면 됩니다.
다음부터는 이메일 주소를 묻지 않습니다.
사용법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1. 실행하고 왼쪽으로 두번 쓸어서 Locate 를 찾은 뒤에 더블탭하고 화면 아래에서 찾고자 하는 대상을 선택하고 스마트폰의 카메라로 주위를 둘러보면 그 대상을 찾게 됐을 때 삑삑 거리는 비프음으로 대상을 찾았음을 알려줍니다.
    이게 기본 모드이기 때문에 따로 Locate를 더블 탭하지 않아도 되고 화면 아래쪽의 대상들만 골라주면 됩니다.
  2. 실행한 뒤 왼쪽으로 한번 쓸어서 Explore (탐색) 모드를 더블 탭하고 화면 아래쪽 중간의 Start 버튼을 더블탭하고 카메라로 주위를 비추면 이 앱이 인식할 수 있는 위에 적은 것들을 읽어 줍니다.


***앱 자체에 Enable Talkbak 이 있는데 이 옵션을 켜거나 끈 것에 관계없이 제 스마트폰에서는 음성지원을을 켠 상태에서만 음성으로 읽어줬습니다.
참고하세요

*** 이 앱이 설리번+와 다른 점은 글자를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과 (최근 업데이트로 영문의 경우 인식하는듯합니다) 사진을 찍어서 외부 서버로 전송하고 판단하는데 들어가는 기다림과 인터넷 연결로 인한 데이터 통신비용의 지출 없이 위에 적은 것들을 즉각적으로 알려준다는 것입니다.

다른 것들 인식률은 괜찮은데 선풍기, 빗금이 처진 긴 박스 등 게단과 비슷한 패턴을 가진 것들을 계단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주위에 사람이 없어 도움을 받을 수 없는 환경일 때 꽤 도움이 될 듯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